與 쇄신론에도 '새 인물' 부재…전당대회로 분위기 전환 어려울 듯

기존 당권경쟁 주자들 위주로 3파전 굳어질 전망
원내대표 윤호중, 안규백, 박완주 3파전 구축… 내일 출마선언
최고위원 선출, 중앙위에서 전당대회로 변경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당의 4·7 재·보궐선거 압승으로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전면 쇄신론이 분출하고 있지만, 새로운 당 대표를 선출하는 5월 2일 전당대회로도 분위기 전환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차기 당 대표는 '정권 재창출'이라는 큰 과제를 맡게 되지만, 쇄신론에도 불구하고 판을 뒤흔들만한 '새 인물'이 등장하기 쉽지 않아서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현재로선 내달 치러질 당 대표 선거는 송영길·우원식·홍영표 의원의 3파전으로 굳어질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와 함께 차기 원내대표 선거는 4선 안규백·윤호중 의원과 3선 박완주 의원의 3자 구도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원내대표 후보자 등록 마감일인 12일 오전 차례로 출마를 선언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친문(친문재인) 성향의 3선 김경협 의원도 출마 가능성이 나왔으나, 불출마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친문계 윤 의원과 비주류 안·박 의원이 경쟁하는 구도로, 오는 13일과 15일 두 차례 토론을 거쳐 16일 선거에서 차기 원내사령탑이 결정된다.

아울러 민주당은 재·보선 참패로 총사퇴한 최고위원들의 후임을 5·2 전당대회에서 선출하기로 했다.

당 비상대책위는 11일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회의를 갖고 최고위원 선출방식을 중앙위에서 전당대회로 변경하는 방안을 의결했다고 허영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당 대표 경선과 함께 최고위원 5명을 뽑는 선거도 전당대회에서 치러지게 됐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8일 최고위원이 총사퇴하면서 최고위원은 중앙위에서 선출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최고위원 보궐선거는 당 대표와 달리 국회의원과 지자체장 등으로 구성된 중앙위에서 할 수도 있도록 한 당헌·당규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박주민·이재정·김용민·황운하 의원 등 강성 친문 의원들에 이어 우원식·홍영표 의원 등 당권 주자까지 "최고위원을 전대서 직접 투표로 뽑자"고 요구하면서 논란이 확산하자 비대위가 3일 만에 선출 방식 변경을 결정한 것이다.

당 쇄신론과 맞물려 갈등이 증폭될 양상을 보이면서 당원에 의한 직접 선출 요구가 분출하자 판단을 바꾼 셈이다.

한편, 비대위는 25일까지 쇄신 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다음 달 1일까지 구체적 방안을 마련해 차기 지도부에 보고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