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구순 바라보는 김종인, 아들뻘 安 스토커처럼 비판집착"

홍준표, 안철수 향해 문 활짝 열어야

배현진 국민의힘 국회의원. 연합뉴스 배현진 국민의힘 국회의원. 연합뉴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선거도 끝났는데 아흔을 바라보는 연세에 서른 살도 넘게 어린 아들 같은 정치인에게 마치 스토킹처럼 집요하게 분노 표출을 설마 했겠는가"라며 우회적 비판을 가했다.

앞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건방지다"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불편함을 드러낸 것이다. 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좁은 지면에 담기지 못한 말씀의 의미가 따로 있었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이같이 적었다.

앞서 공개된 연합뉴스와 김 전 위원장 간의 인터뷰에 따르면 김 전 위원장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승리를 두고 "야권의 승리"라고 언급한 안 대표를 향해 "건방지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배 의원은 해당 보도를 보고 "잠시 놀랐다"고 전하며 "앞으로 우리는 더 큰 화합을 이뤄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안 대표의 야권의 승리라는 말씀에도 깊이 동의한다"며 "서울시민들께서 그리고 우리 당원들께서는 선거전 내내 '화합하라'는 명을 강력하게 주셨고 최종 두 후보의 아름다운 화합 모습에 단비 같은 승리를 허락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해 총선 선대위원장이셨던 김 전 위원장께서도 대패의 책임을 털어내실 수 있게 됐다"며 "못 벗기고 있던 1년 묵은 때였는데 얼마나 후련하셨을까 짐작해본다"고 덧붙였다.

배 의원은 또 "홍준표 무소속 의원, 안 대표 등 우리의 식구들이 건전한 경쟁의 링으로 함께 오를 수 있도록 당의 문을 활짝 열어야 한다"며 "'하나가 되어라, 분열하지 말라' 야권 전체를 향한 경청과 설득의 노력으로 국민들께 진정으로 사랑받고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했다.

이어 "이것이 국민들께서 국민의힘에 지시하신 과제"라며 "잊지 않고 본분을 잘 지켜야 할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이 같은 배 의원의 발언은 차기 전당대회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최고위원직 후보군 물망에 오르내리고 있는 배 의원은 홍 의원, 안 대표 등과 함께하는 '야권 대통합'에 방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