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주호영에…김종인, 일단 '고사'

4.7 재·보궐선거를 마지막으로 국민의힘을 떠나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를 마지막으로 국민의힘을 떠나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이 9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당의 상임고문으로 임명하겠다고 밝혔으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호영 대행은 이날 KBS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어제 김종인 위원장께서는 사양을 하셨지만 당 상임고문으로 모시기로 했다"며 "사양을 했지만 저희가 '그렇게 모시겠다'고 하고 박수를 쳤다"고 말했다.

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일 두고는 "우리나라에서 제3지대가 성공한 적은 없다"며 "대선주자는 커다란 정당을 배경으로 삼지 않으면 혼자서 상당 기간을 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말 대통령이 되려고 하면 당 밖에 오래 있는 것은 결코 유리하지 않다"며 "그런 것들을 윤석열 전 총장이 잘 아신다면 통합 내지 입당 하는 것은 시기의 문제지 끝까지 제3지대로 남아서 가는 상황은 저는 거의 가능성이 낮다"고 말했다.

주호영 대행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정계 관계자들은 "윤석열 총장에게 손짓 한 것"이라며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이 서로 소통에 힘 쓰게 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