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4·7 서울시장 재보선, 최소한 15% 이상으로 이길 것"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정부의 불공정 공시가격 정상화'를 위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정부의 불공정 공시가격 정상화'를 위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4·7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최소한 15% 이상으로 이길 것"이라고 언급했다.

주 원내대표는 6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몇 %의 승리를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저는 김종인 위원장이 예측하신 것보다는 훨씬 더 큰 차이로 이길 거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앞서 5~7% 차이로 이길 것으로 전망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이번 재보선이 '3% 박빙 승부'가 될 것이라고 한 데 대해 "그건 민주당의 희망 사항"이라며 "최소한 15% 이상 이길 것이라고 본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조직 동원을 하면 그쪽의 지지율이 조금 올라갈 것이기 때문에 격차가 줄어들 수 있고 분노한 민심들이 투표장으로 향해 저희들에게 유리한 측면들이 있어서 플러스, 마이너스로 어떻게 작용할지가 관건"이라고 언급했다.

또 "부동층이 2, 3일 전에는 표심을 다 정한다. 틀린 적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