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무효형 가능성' 언급한 날…與 "검찰에 오세훈 추가 고발 계획"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오른쪽 부터)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오른쪽 부터)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5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검찰에 추가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김회재 민주당 법률위원장은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 후보가 2005년 6월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가지 않았다는 취지의 허위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당선될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공표한 오 후보를 상대로 추가 고발장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반복적이고 악의적인 허위사실 공표로 선거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만큼 검찰은 이른 시일 내에 수사에 임해주길 요청한다"면서 "오 후보는 당장 서울시장 후보직에서 물러나고, 정계 은퇴를 선언하라"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17일 '내곡동 땅 의혹'과 관련해 오 후보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민주당은 '내곡동 땅의 존재와 위치를 몰랐고, 내곡동 보상으로 오히려 손해를 봤다'는 취지의 오 후보 발언이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민주당은 또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를 둘러싼 의혹들을 검찰에 수사 의뢰할 계획이다.

박광온 사무총장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오후 4시에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하고 수사 의뢰도 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민주당은 오 후보와 박 후보에 대해 "허위 사실 공표죄로 당선 무효형 가능성이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오 후보의 계속된 거짓말 릴레이는 선거의 당락을 결정지을 수 있는 허위사실 공표죄에 해당한다"며 "당선이 돼도 시장직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고, 수사 받고 재판 받다 임기가 끝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이렇게 해서 시장 유지할 수 있겠느냐"며 "본인이 스스로 약속대로 사퇴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허위사실 공표죄로 고발하겠다는 게 진성준 위원장이 말한 중대결심인가'라고 묻자 김 의원은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을 못 했다"면서도 "법적인 소송 과 관련돼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고 답했다.

 

최인호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중앙선대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오 후보와 박 후보의 해명이 거짓말로 드러나고 있고, 그 거짓말 때문에 당선된다면 이는 사법 당국이 당선무효형으로 판단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법률위원회 보고가 있었다"고 부연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