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 보유국 운운하더니"→정청래 "꿍얼대지 말고 전면에 나서라"

황교안, 정청래. 자료사진 연합뉴스 황교안, 정청래. 자료사진 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를 향해 "선거가 코 앞인데 전직 대표로서 어디서 무얼 하고 계시냐"고 비꼬았다.

정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 전 대표의 사전 투표 관련 매일신문 기사를 공유하고 "너무 무책임한 것 아닌가. 숨어있지 말고 전면에 나서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전광훈 목사도 만나고 태극기 부대와 함께 이벤트도 하시고 지원 유세도 다니시라. 뒤에서 꿍얼꿍얼 대지만 말고 지원 유세를 다니라"고 했다.

이어 그는 "지원 유세 필요없다고, 표 떨어진다고 손사래를 치면 한마디 하시라. '내가 황교안이다. 전직 대표다. 국민의힘은 황교안 보유당이다' 호통을 치고 막무가내로 유세차에 올라 타시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황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4.7 재보궐선거 사전 투표 인증샷을 올리고 여당을 향해 "​요즘 보면 여당 후보가 누구인지 알 수가 없다.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약속을 기억했는지, 문재인 대통령과 당명은 숨기며 선거운동을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글에서 "여당 후보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문재인 보유국', '원조 친문' 운운하던 사람입니다. 문 대통령 극렬 지지층에 호소하기 위한 '문재인 마케팅'은 이해한다"며 "문제는 이후의 행태입니다. 어떻게 그리 돌변할 수 있을까"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그는 "그러면서도 여당의 '힘 있는 시장'이 되겠다고 한다"며 "부채는 지지 않고 재산만 상속하겠다는 심보다. ​문 대통령을 속이거나, 국민을 속이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더 큰 문제는 민주당의 당심과 국민 민심이 정반대란 사실"이라며 "집권 여당이 민심과 전혀 다른 길을 걷는다면 국정이 어떻게 되겠습니까? 4년 내내 모든 분야에서 벌어진 국정 실패의 원인을 여당 스스로 입증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끝으로 "​압도적 표차로 승리할 수 있도록 한 표 한 표, 표를 모아 달라. 심판을 적당히 받으면 저들은 다시 사술을 필 것"이라며 "이제 더 이상 속지 말자. 투표를 통해 확실히 정권 심판을 해 주시는 것이 더 큰 위기에서 나라를 구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정청래 의원 페이스북 글 전문.

<황교안에게 권면드립니다.>
선거가 코 앞인데 전직 대표로서 어디서 무얼하고 계십니까? 너무 무책임한 것 아닙니까? 숨어있지 말고 전면에 나서세요.
전광훈 목사도 만나고 태극기 부대와 함께 이벤트도 하시고 지원유세도 다니세요. 뒤에서 꿍얼꿍얼 대지만 말고 지원 유세를 다니세요.
지원유세 필요없다고, 표떨어진다고 손사래를 치면 한마디 하세요. "내가 황교안이다. 전직 대표다. 국민의힘은 황교안 보유당이다" 호통을 치고 막무가내로 유세차에 올라 타세요.
부탁합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