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동구·경북 영주시 ‘스마트시티’ 단장

최대 20억 국비 지원…스마트횡단보도·첨단 버스정류장 구축

스마트버스정류장. 국토교통부 제공. 스마트버스정류장.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대구 달서구·동구·경북 영주시를 포함 전국 23곳을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사업 대상지로 선정해 600억원을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국토부 공모 결과 전국 90개 도시가 지원해 평균 4대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들 지역에는 ▷스마트폴 ▷스마트버스정류장 ▷스마트횡단보도 ▷전기안전 모니터링 ▷공유주차 ▷수요응답버스 ▷자율항행드론 등 7개의 스마트시티 솔루션이 보급된다.

선정된 지방자치단체는 교통안전 향상, 범죄예방 등 지역 내 도시문제 해결에 필요한 2~3개의 솔루션을 골라 적용하게 된다.

달서구는 '더 안전하고 더 편리한 스마트 달서'를 메인 테마로 해 스마트횡단보도·스마트폴·스마트버스정류장을 만든다. 교통사고 발생율이 높아 교통·방범·환경에 취약함에 따라 기존 구도심의 스마트 도시화를 추진한다. 사업비는 국비 기준 약 20억원이다. 달서구는 어린이 교통사고가 많은 지역에서 무단횡단하면 경고방송을 하고, 횡단보도 내 어린이를 감지해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솔루션을 제시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동구는 '새로운 도약 안전하고 멋진 스마트 동구 만들기'를 주제로 국비 20억원을 지원받아 보행자 경고 음성 등 기능이 있는 스마트횡단보도를 구축한다. 차대 사람 사고가 많은 곳을 중심으로 건설해 교통사고 예방에 나선다.

영주시는 '스마트 공(共) Zone 서비스'로 선정돼 스마트횡단보도·스마트버스정류장을 만든다. 지속적인 노령인구 증가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어린이 보호구역내 안전보행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목표다. 교통약자를 위해 스마트 안전거리를 구축하고, 대중 교통 이용의 편의성을 높인다. 국비 지원액은 10억원이다.

스마트버스정류장의 경우 온도 조절(냉‧난방)이 가능해 폭염‧혹한에도 이용자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 버스도착 정보, 미세먼지, 행정정보 등도 표출한다.

각 지자체는 솔루션별 전문가 기술 지원을 통해 사업계획을 구체화하고, 올 상반기 중 사업에 착수한다.

최임락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앞으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 서비스를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것에 주력할 것이고, 이를 통해 솔루션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들의 성장도 기대된다"며 "기업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활성화해 보다 많은 국민들이 스마트시티 혁신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