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화이자 첫 접종 참관…"백신 접종 적극 동참해달라"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마친 화이자 1호 접종자인 의료원 관계자와 관찰실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마친 화이자 1호 접종자인 의료원 관계자와 관찰실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오전 화이자 백신 접종 현장을 참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에 위치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백신 접종 추진 현황을 보고 받고 접종 모습을 지켜봤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정부는 국민들께서 안전하고 신속하게 예방접종을 받으실 수 있도록 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 접종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부터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5만5천여명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전날 국제 백신 공급기구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5만8천명분 화이자 백신이 국내로 들어왔다.

정 총리는 "11월 집단면역 형성이라는 정부의 목표를 달성하고, 모든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접종에 참여하실 수 있도록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또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그동안 백신에 대해 가졌던 막연한 두려움이 설레임과 기대감으로 조금씩 바뀌어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빼앗긴 우리들의 소중한 일상을 하루빨리 되찾기 위해 국민 여러분께서도 정부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