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이번엔 서면 한복판서 폭행 논란, 수사 중

노엘 인스타그램 캡쳐 노엘 인스타그램 캡쳐

장제원 국민의힘(부산 사상구) 의원의 아들 장용준(21·예명 노엘)씨가 폭행 논란에 휘말렸다.

26일 부산 부산진 경찰서에 따르면 장 씨는 이날 오전 1시쯤 부산진구 서면 일대에서 길을 걷다가 한 차량 사이드 미러에 부딪치며 A씨와 시비가 붙었다. 이 과정에서 서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부산진 경찰서 관계자는 "해당 시간에 112 신고가 접수돼 폭행사건을 수사 중인 것은 맞다"면서도 "수사 중인 사안이며, 누가 연루돼 있는 지 등 세부 내용에 대해선 알려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장 씨는 지난 2019년 9월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낸 뒤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하는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준법 운전 강의 수강 40시간 명령 등을 선고받은 바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