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내 남편도 9년 전 공작에 당해"…박은정과 악연 꺼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심의 전날인 지난 1일 오전 박은정 감찰담당관이 윤 총장에 대한 감찰 타당성을 검토하는 법무부 감찰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의견진술을 마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심의 전날인 지난 1일 오전 박은정 감찰담당관이 윤 총장에 대한 감찰 타당성을 검토하는 법무부 감찰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의견진술을 마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을 주도한 박은정 검사(법무부 감찰담당관)를 향해 위법·부당한 절차를 강행했다는 야권의 비판이 거세지는 가운데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박은정 검사를 '2020년 초유의 검찰총장 찍어내기의 핵심에 있는 정치검찰'이라고 주장했다.

나 전 의원은 4일 자신의 SNS에 "최근 '윤석열 찍어내기' 논란의 중심에 선 박은정 검사와 저의 과거 '악연'이 보도된 기사가 있다"며 "2011년 기억과 2020년 오늘의 일이 참 묘하게 겹쳐진다"고 했다.

나 전 의원과 박 담당관 사이 악연은 2011년 10월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로 거슬러 올라간다.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 전 의원에 대해 선거 이틀 전 팟캐스트 '나는꼼수다'에 출연한 주진우 당시 시사인 기자가 "나 전 의원의 남편인 김재호 판사가(2006년) 검찰 관계자에게 나 전 의원을 비방한 네티즌을 기소해달라는 청탁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논란은 선거를 앞두고 파장이 커지면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박원순 후보가 서울시장에 당선됐다. 나 전 의원 측은 이후 주 기자를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또 당시 나꼼수는 "나 전 의원이 연회비 1억원 피부과를 다녔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후 나 전 의원의 고소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2012년 1월 '연회비 1억원 피부과'는 사실무근이라고 결론 내렸다.

이후 경찰이 관련 의혹을 제기한 주 기자 등에 대한 처벌을 검토한하고 있다고 알려지자 2월 28일 나꼼수는 방송에서 "인천지검 부천지청 박은정 검사가 (검찰이) 주진우 시사인 기자의 구속영장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검찰 공안수사팀에 '나 전 의원의 남편인 판사로부터 청탁을 받았다'고 양심선언했다"는 주장을 펼쳤다.

나 전 의원은 이에 대해 "2005년 어떤 네티즌이 나에 대해 '이완용 땅을 찾아 준 판사'라는 허위 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포해 법적대응에 나섰다"며 "내가 원한 것은 처벌이 아니라 '게시물 내리기' 정도였다. 당사자인 내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데 남편이 무슨 부탁을 했겠느냐"고 밝혔다.

엇갈린 양측의 주장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은 박 검사와 김 판사, 두 사람 대질 조사를 진행하려 했다. 하지만 박 검사가 수사팀의 조사에 불응하고 휴가를 냈다.

나 전 의원은 당시에 대해서 언급하며 4일 글에 "박 검사는 끝내 진실규명을 회피했다"며 "지금(윤 총장 감찰 관련)도 박 검사가 거짓말을 했다고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꼼수의 거짓 폭로와 그 발단을 제공한 박은정 검사. 기획되고 의도된 '공작'의 느낌은 지우려야 지울 수 없다"며 "2011년 서울시장 보궐 선거 당시 저를 힘들게 했던 정치검찰 박은정. 그리고 2020년 초유의 검찰총장 찍어내기의 핵심에 있는 정치검찰 박은정"이라고 했다.

박 검사는 '판사 문건' 관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밀어붙이는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청구의 핵심 인물이다. 이 사건 관련 '윤 총장 직권남용 성립 안 한다'는 휘하 검사의 보고를 무시하고, 해당 부분을 보고서에서 빼라고 지시했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