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측근 비보에…野 "의혹" vs 與 "검찰 책임론" 온도차

민주당 강압 수사 가능성 제기…야권은 애도 하면서도 규명 촉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아동학대예방의날을 맞아 19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아동상담치료센터를 방문,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아동학대예방의날을 맞아 19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아동상담치료센터를 방문,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4일 유력대권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오랜 측근인 이모 당 대표 비서실 부실장이 검찰 조사를 받다가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 미묘한 신경전을 벌이며 향후 정국에 미칠 파장을 예의주시했다.

이 부실장은 최근 이 대표의 선거사무실 복합기 임대료를 옵티머스자산운용 관련업체가 대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아왔다.

국민의힘은 애도를 표한다면서도 진상 규명을 촉구했고, 민주당은 충격과 당혹감 속에 검찰 책임론을 제기하는 등 수습에 주력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당사자이기도 한 민주당과 검찰은 왜 이런 불행한 일이 일어났는지, 국민이 납득하도록 내용과 절차를 명명백백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진실을 소상히 밝히는 것이야말로 남은 이들이 해야 할 책임"이라고 압박했다.

국민의힘은 드러난 혐의 외에 추가 행위가 있었는 지 여부에 주목하며 진상 규명에 적극 나설 태세다.

민주당은 충격과 당혹감 속에 화살을 검찰에 돌리는 데 집중했다. 이 대표의 측근인 설훈 의원은 라디오 방송에서 "검찰이 옵티머스 사건을 참으로 잔인하고 지나치게 파헤치고 있다"며 "노무현 대통령 시절이나 지금이나 하나도 바뀌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박수현 홍보소통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언론이) 기사 제목을 옵티머스 의혹이라고 썼는데, 이 대표를 끌어들이려는 의도적 왜곡"이라고 지적했다. 여권은 최근 지지율이 급락하고 있는 가운데 악재로 작용하지 않을까 우려하는 모습도 엿보인다.

한편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날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과에 수사 과정에서 강압 행위 같은 인권 침해가 있었는지를 철저히 조사해 보고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