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폭등' 김현미는 가고, '檢亂' 추미애는 남았다

文대통령, 4개 부처 개각 단행…국토부 TK 출신 변창흠 내정
행안부 친문 3철 핵심 전해철…복지부 권덕철·여가부 정영애

문재인 대통령은 4일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4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행안부 전해철 장관 내정자, 복지부 권덕철 장관 내정자, 국토부 변창흠 장관 내정자, 여가부 정영애 장관 내정자.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4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행안부 전해철 장관 내정자, 복지부 권덕철 장관 내정자, 국토부 변창흠 장관 내정자, 여가부 정영애 장관 내정자.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그간 부동산 정책 논란으로 비판을 받아온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장관 4명을 교체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갈등으로 퇴진론이 불거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번 인사에서 유임됐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이날 국토부 장관에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행정안전부 장관에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보건복지부 장관에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 여성가족부 장관에 정영애 한국여성재단 이사를 각각 내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청와대 측은 김 장관 교체가 문책성 경질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변창흠 후보자는 의성에서 태어나 대구 능인고를 졸업한 지역 출신으로 도시 계획, 도시 재생 등 분야를 주로 연구해 온 주택 공급정책 전문가로 꼽힌다. 그는 지난해 4월 LH 사장에 취임했고, 그 전에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을 지내기도 했다. 또한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주거정책자문위원회에서 활동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추진에 적극 참여해왔다.

진영 행안부 장관 후임으로 내정된 전해철 후보자는 친문(친문재인) 핵심인 '3철'(전해철·이호철·양정철) 중 한 명이다. 3선(19∼21대) 의원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민정수석을 지냈다. 한때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도 거론되기도 했다.

원년 멤버인 박능후 복지부 장관 후임으로 내정된 권덕철 후보자는 행정고시 31회 출신으로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총괄반장, 기획조정실장, 차관 등을 거쳤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가 청으로 승격되는 등 질병관리시스템이 체계적으로 잘 갖춰져 있다"며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있지만 장관 교체로 인한 혼선이나 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정부 네번째 여가부 장관에 내정된 정영해 후보자는 노무현 대통령 시절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 인사수석을 맡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노무현재단 이사로도 재임 중이다.

한편, 문 대통령의 장관 교체는 지난 7월 3일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을 교체하는 외교·안보라인 인선을 단행한 지 5개월 만이다. 여러 부처를 한데 묶어 개각하는 것은 1년 3개월 만에 있는 일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