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중국 포함 국제사회와 함께 완전한 비핵화 노력 멈추지 않을 것"

왕이 中 외교부장 접견…"한중 코로나 긴밀협력은 모범사례"
왕이 "시진핑, 문대통령과의 신뢰 매우 중시…구두 메시지 전달"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을 접견, "우리 정부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한반도에서 전쟁을 종식시키고, 완전한 비핵화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왕 부장을 만난 자리에서 "그동안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과정에서 중국이 보여준 건설적인 역할과 협력에 감사 인사를 표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양국 간 고위급 교류가 계속돼 기쁘다"며 "한중 우호 협력관계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중 양국은 코로나 대응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왔다"고 언급한 뒤 양국이 가장 먼저 신속통로 제도를 시행하고 인적 교류 확대 방안에 합의한 점을 거론하면서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를 만들어왔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양국이 경제협력과 함께 인적·문화적 교류·협력을 더 강화해나감으로써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긴밀하게 발전시켜나가길 바란다"며 "특히 2년 후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이해 새로운 30년을 준비하는 장기적 발전 방안을 마련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왕 부장은 문 대통령에 대한 시 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총리의 인사를 전하고 "대통령 취임 후 양국 정상 간 관심 속에 양국관계가 어려움을 극복하고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코로나 사태 발발 이후 양국은 우호적인 가까운 이웃나라로서 서로 지지하며 우호·협력을 증진시켰다"며 "양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수호했고, 양국 경제 생산 정상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번에 한국을 찾은 이유에 대해 "코로나 사태를 완전히 이길 수 있다는 신뢰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