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하위직 공무원 지방 할당제도 검토"

전북 부안군청서 최고위 개최 "지방 기업 세제기원 방안 고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30일 오후 전북 부안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30일 오후 전북 부안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전북 부안군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에서 "지방 활성화를 위해 기업 유치가 관건이다. 수도권부터 얼마나 먼가에 따라 세금 부담을 차등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수도권에서 아주 먼 곳이라면 법인세 영세율 제도, 즉 법인세를 아예 안 받는 방안을 포함한 차등적 세제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연기금을 지역 뉴딜을 포함한 균형발전에 활용하는 방안을 정교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금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분들에게 영향을 주지 않도록 몇 년 후부터 실시한다는 조건"이라면서 "하위직 공무원 지방 할당제도를 부분적으로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전국 10곳의 혁신도시에 입주해있는 공공기관은 그 지방에 있는 대학 출신자를 일정 비율로 이미 뽑고 있다. 문재인 정부 임기 말까지 30%를 뽑는 것을 목표로 한다"면서 "거기에 더 얹어서 20% 정도를 다른 지역의 지방대 출신으로 뽑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전체의 50%가 지방대 출신으로 채워지는데 50% 중 30% 포인트는 그 지방의 지방대학, 20% 포인트는 타지방 대학으로 되는 것"이라며 "말하자면 전북에 있는 대학을 나오신 분이 (전남) 한국전력에 취직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이것은 이미 용역에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