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찾은 문 대통령 "5년간 전기·수소차에 20조원 투자"

앞으로 5년 미래차 시장 선도 골든타임 될 것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 정의선 현대차 회장의 설명을 들으며 수소차 넥소의 생산공정을 시찰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친환경 미래차 생산 현장 방문은 일곱 번째 한국판 뉴딜 현장 행보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 정의선 현대차 회장의 설명을 들으며 수소차 넥소의 생산공정을 시찰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친환경 미래차 생산 현장 방문은 일곱 번째 한국판 뉴딜 현장 행보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2022년을 '미래차 대중화의 원년'으로 정하고 2025년까지 전기차·수소차 등 그린 모빌리티에 20조 원 이상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한국판 뉴딜 7번째 현장으로 친환경 미래차를 생산하는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래차산업 토크콘서트'에 참석해 "앞으로 5년이다. 세계적인 치열한 경쟁 속에서 5년이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는 골든타임이 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는 이미 많은 부분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우리가 만든 수소차와 전기차의 안전성과 우수성은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반세기 만에 자동차 생산 강국으로 도약한 우리는 세계를 선도하는 열정과 저력에 기술력까지 갖췄다"고 말했다.

자동차 자율주행 시장 선점 의지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2027년 세계 최초로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상용화하겠다"며 "확실한 미래차 강국으로 도약할 날이 머지 않았다. 국민 여러분의 손을 잡고 반드시 새로운 미래차 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정부는 전기·수소차 충전 인프라 구축도 가속화 한다. 문 대통령은 "핸드폰처럼 수시로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도록 2025년까지 아파트, 주택 등 국민들의 생활거점에 전기차 충전소 50만기, 고속도로 휴게소 등 이동 경로에 1만5000기를 공급하겠다"며 "수소차 충전소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100곳을 완공하고, 2025년까지 총 450곳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충전 인프라 없이는 늘어나는 미래차를 감당할 수 없다"라며 "유휴부지 활용 등 제때 완공될 수 있도록 관계 부처의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 친환경 미래차 관련 설명을 들은 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미래차 생산 현장 방문은 일곱 번째 한국판 뉴딜 현장 행보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 친환경 미래차 관련 설명을 들은 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미래차 생산 현장 방문은 일곱 번째 한국판 뉴딜 현장 행보다. 연합뉴스

일자리 확대 약속도 나왔다. 제조업 수출의 12%, 파생 일자리 47만 개를 차지하는 자동차 산업에서 미래차 연관 사업을 수출 주력산업으로 육성해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것.

그는 "2025년까지 전기차 46만대, 수소차 7만대를 수출하고, 부품·소재와 연관 산업 수출을 확대해 일자리를 늘리겠다"라며 "이를 위해 2025년까지 전기차 주행거리 50%, 전비 10%를 향상하겠다. 수소차는 내구성과 연비를 개선해 북미, 유럽, 중국 시장 진출을 촉진하겠다"고 했다.

이어 "세계 1위의 2차전지·연료전지를 제2의 반도체로 육성하고 2차전지 소재·부품·장비를 연 매출 13조 원의 신산업으로 키울 것"이라며 "차량용 반도체, 센서 등 자율주행 핵심부품 개발과 함께 수소 드론, 수소 철도, 수소 선박, 수소 건설기계 등도 새로운 수출상품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업재편지원단'을 만들어 2030년까지 1000개의 자동차 부품기업이 미래차 사업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돕겠다. 사업재편 전용 R&D 등 다양한 지원을 추진하겠다"라며 "총 3500억 원 이상 규모의 펀드를 벤처·스타트업에 투자해 미래차 산업의 성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열린 '미래차 전략 토크쇼'에 참석한 뒤 수소배터리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열린 '미래차 전략 토크쇼'에 참석한 뒤 수소배터리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울산을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의 심장부라고 평가하며 현대자동차에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지난해 세계7위에서 올해 세계 4위의 자동차 생산 강국을 달성한데 이어 미래차의 선두를 달리는 곳이라는 것.

그는 "최초의 국산 고유 모델 '포니'가 여기서 태어났고, 지금 제가 타고 있는 달리는 공기청정기 수소차 '넥쏘'가 만들어진 곳도 이곳"이라며 "오늘은 특히 세계 최초로 수소차 판매 대수 1만 대를 돌파하고, 전기상용차 판매 역시 만 대를 넘어선 날"이라고 설명했다.

또 "현대차 울산공장은 혁신에서 1등 기업이지만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는 노력에서도 1등 기업이고, 노사 협력과 미래비전에서도 1등 기업"이라며 "코로나 초기부터 현대차 노사는 사내예방 활동은 물론 협력사와 함께 지역사회를 위한 지원 활동에 나섰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는 과감하게 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정밀 방역으로 확산을 막았다. 매주 방역의 날을 지정해 소독을 실시했으며 식사시간을 늘려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했다"라며 "지난 9월에는 노사가 함께 미래 자동차산업 변화에 대응하고, 고용안정과 부품 협력사와의 상생을 위해 '노사 공동발전 및 노사관계 변화를 위한 사회적 선언'을 채택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