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야당이 왜 이래?" 국민의힘에 쓴소리

홍 의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동시 저격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차기 대선을 겨냥하고 있는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대구 수성을)이 "'세상이 왜 이래'가 아니고 '야당이 왜 이래'가 문제"라며 국민의힘에 일침을 가했다.

홍 의원은 2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탄핵으로 궤멸돼 지지율 4%밖에 안 되는 당을 천신만고 끝에 살려 놓으니 밖에서 웰빙하던 사람이 들어와 그 좋던 총선을 망쳐 놓고, 총선으로 망한 정당에 또다시 외부 인사가 들어와 당의 정체성을 상실케 하고 자기만의 작은 성(城)을 쌓으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정부에서 국무총리까지 지내고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정에서 종적을 감췄다가 뒤늦게 당 대표직을 맡았지만 공천농단으로 지난 4·15 총선을 망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와 4월 총선 참패 후 당수로 추대됐지만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이력' 정체성 공격을 받고 있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함께 공격한 것이다.

특히 홍 의원은 "적장자(嫡長子) 쫓아내고 무책임한 서자(庶子)가 억울하게 정치보복 재판받는 전직 대통령들 사건조차 이제 선 긋기를 하려고 한다"며 "그러면 문재인 정권과 무엇이 차별화되는가. 그게 바로 2중대 정당 아니냐"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끝으로 홍 의원은 "참으로 힘들고 힘들다. 세상이 왜 이래가 아니고 야당이 왜 이래가 더 문제"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