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국유림관리소 백합나무 조림지' 최우수 조림지 선정

산림청 '2020 우리가 키운 우수조림지' 평가 결과 발표

백합나무. 산림청 제공 백합나무. 산림청 제공

산림청은 구미국유림관리소의 백합나무 조림지를 '2020년 우리가 키운 우수조림지'의 최우수 대상지로 27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는 어린 묘목을 심은 후 5년이 지난 전국 지자체 및 국유림관리소의 활엽수 조림지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최우수 대상지로 선정된 '구미국유림관리소의 백합나무 조림지'는 경북 칠곡군 왜관산업단지에 있다.

지난 2008년 조림된 지역으로 철저한 조림 목의 생육 관리로 생장이 뛰어난 곳으로 유명하다.

조림 후 10여년이 지난 지금도 우수한 경관으로 도시숲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산업단지의 미세먼지도 차단하는 역할을 하고 있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산림청은 설명했다.

산림청은 1946년부터 국토녹화를 위한 나무 심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국가목재자원 비축 ▷탄소흡수원 확충 ▷미세먼지 저감 등 산림의 경제·공익적 가치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조림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황성태 산림청 산림자원과장은 "국산 활엽수 용재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연간 약 1만ha의 활엽수가 조림되고 있다. 활엽수는 기후변화에 대비해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수종으로 지금부터 차별화된 조림기술을 연구해 향후 우수한 활엽수 조림지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백합나무 조림지. 산림청 제공 백합나무 조림지. 산림청 제공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