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물산업클러스터 입주기업, 임대료 인하 계속 지원

중소환경기업에 융자·사업비 등 재정지원… 2천억원 규모 미래환경산업 융자 추진 등

대구 달성군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전경. 매일신문 DB 대구 달성군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전경. 매일신문 DB

환경부는 추석 연휴를 맞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환경기업에 도움을 주기 위해 재정지원 등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먼저 대구 물산업클러스터에 입주한 기업들이 기업 발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부담을 낮춰주기로 했다.

지난 2월부터 입주기업을 상대로 임대료를 인하해 경제적인 부담을 완화하고 있으며 경영 여건이 개선될 때까지 임대료를 계속 인하할 계획이다.

대구 물산업클러스터 입주 기업에 대해선 임대료와 시설이용료 전액을 감면해주고 있다.

또한 올해 추경으로 확보된 2천억원 규모의 미래환경산업 융자는 추석 이전에 집행되도록 공모·심사 등을 추진하고 있다. 미래환경산업 융자는 중소 환경기업의 경영난 극복에 최우선으로 지원된다.

공모·심사 결과 200개 이상의 환경기업이 약 1천300억 원의 융자금을 지원받았으며 이 중 1천억원 이상이 운전자금이다.

환경부는 추석을 앞두고 환경산업기술원, 금융기관 등에 신속한 심사와 집행을 독려하는 한편 집행 추이를 점검해 필요 시 추가 공모하기로 했다.

아울러 추석 연휴에 재활용폐기물 선별업체의 수용 능력을 높이기 위해 관련 비용을 한시적으로 추가 지원한다.

선별업체를 대상으로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 플라스틱 선별지원금을 추석 전부터 9월부터 내년 2월까지 kg당 평균 35원에서 55원으로 상향해 지급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