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정원 정치 관여 X, 여성·청년·장애인 채용 확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왼쪽부터), 추미애 법무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왼쪽부터), 추미애 법무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개혁 전략회의 언론브리핑'을 갖고 향후 국정원 개혁 방향에 대해 밝혔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우선 정치 개입 금지와 대공수사권 이관이 중심이 '국정원법' 개정안의 빠른 시일 내 국회 통과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국정원이 향후 어떤 경우에도 국내 정치에 절대 관여치 못하도록 법률로 명확히 하겠다. 대공수사권 역시 차질 없이 이관해 안보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보 침해 관련 업무 체계를 재편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검찰·경찰과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후속 대책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또 최근 최초로 여성 차장을 발탁(김선희 3차장)한 것을 언급하며 "여성 간부 확대와 올해 말 목표 장애인 채용 절차 진행하겠다. 앞으로 여성, 청년, 장애인의 역량을 적극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국정원의 과학정보 역량 강화를 두고 박지원 국정원장은 "인공지능과 인공위성 등 과학정보 역량을 획기적으로 강화하겠다. 이를 위해 최근 과학정보본부장을 3차장으로 승격, 조직도 개편했다"고 밝혔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이어 그간 이룬 개혁 성과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정부 기관과 언론사 등에 출입하던 국내 정보관 제도를 폐지했고, 국내 정보 부서를 해체했으며, 예산 집행 통제심의위원회를 운영하는 것이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5·18 민주화 운동 진실 규명을 위한 자체 태스크포스(TF) 구성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국정원 보유 관련 자료들을 진상조사위원회에 4회에 걸쳐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