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홍걸 의원 제명

靑 제1부속실장 출신 김한정 의원 사실상 의원 사퇴 촉구

더불어민주당 김홍걸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홍걸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오른쪽)과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이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 한반도평화포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통일위원회 주최로 열린 '남북정상합의의 국내법적 효력을 담보하기 위한 국회 입법 공청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오른쪽)과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이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 한반도평화포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통일위원회 주최로 열린 '남북정상합의의 국내법적 효력을 담보하기 위한 국회 입법 공청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재산신고 누락 의혹이 제기된 DJ(김대중 전 대통령)의 삼남 김홍걸 의원을 제명키로 했다. 김 의원은 총선 당시 주택 4채 중 12억원 상당의 분양권 1채를 신고하지 않아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당 윤리감찰단이 김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 허위신고 등에 대한 조사를 개시했지만 김 의원이 감찰 의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같은날 DJ 비서 출신인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같은 당 김홍걸 의원을 겨냥, "기다리면 피할 수 있는 소나기가 아니다. 결단을 내리기 바란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당내에서 공개적으로 김 의원의 의혹을 문제 삼으며 거취를 구체적으로 요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김홍걸 의원이 처한 사정에 대해 변호하고 옹호할 수 없는 상황이 한탄스럽다. 집을 여러 채 구입했는데 납득할 설명을 못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가장 곤혹스러운 일은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를 존경하고 따르던 많은 분들의 실망과 원망"이라고 했다.

그는 DJ 집권 당시 아들 셋이 나란히 연루된 권력형 게이트인 '홍삼 트리오' 사건이 터지자 미국에 있던 김 의원을 만난 사실도 환기했다. 그는 "2002년 김 대통령 임기 말, LA에 머물고 있는 홍걸씨를 만나보라고 명하셨다"며 당시 김홍걸 의원이 "'액수가 차이가 있지만 수차례 돈을 받은 것은 사실이다. 청탁을 들어준 일은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당시 김한정 의원은 청와대 제1부속실장로 재임하고 있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