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전공의들 집단행동 자제해야…의료공백 걱정"(종합)

관계장관회의 열어 대응책 논의…"비상진료 차질없이 시행"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7일 집단 휴진에 돌입하는 전국 전공의들에 "환자 입장을 헤아려 지금이라도 집단행동은 자제하고 대화와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국민 생명과 직결되는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에서의 의료공백이 생기지 않을까 걱정이 매우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정부도 열린 자세로 의료계와 소통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어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장관 회의를 열고 집단 휴진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회의에서 "의료계가 집단 행동에 나선 상황이 매우 우려스럽다. 정부는 국민 안전을 위해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응급실과 중환자실엔 위급한 환자들이 있기 때문에 필수 의료가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하고, 비상 진료 대책을 차질없이 시행해 국민 불편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지시했다.

의료계를 향해선 "정부는 열린자세로 주무 부처인 복지부를 중심으로 의료계와 소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집단행동에 나서기 보다는 우선 대화의 장으로 나와달라"고 요청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