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대구지하철 참사 왜곡한 여가부·양평원 사과하라"

"양평원,대구지하철 참사 신빙성 없는 정보를 교육 영상에 삽입"

김승수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김승수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김승수 미래통합당 국회의원(대구 북을)은 6일 여성가족부 장관과 산하기관인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이하 양평원) 원장을 향해 "즉각 대국민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양평원은 최근 '공무원 대상 성(性)인지 사이버교육과정' 영상에서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를 왜곡해 젠더갈등을 조장한다는 논란(관련 기사:여가부 기관 '대구지하철 참사' 인용논란…기관측 "주의하겠다")을 일으켰다

이날 김 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2003년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는 343명의 대구시민의 아들, 딸과 부모님이 희생(사망자 192명·부상자 151명)된 사건으로 대구시민조차 감히 입에 올릴 수 없는 고통인데도 양평원은 신빙성 없는 정보를 그것도 공무원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 영상에 삽입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 당시 남성들만 교육을 받아 무사했다는 식의 남녀갈등은 물론 국민의 아픔까지도 이용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후안무치"라고 비판했다.

지난 1일 페이스북 페이지 '실시간 대구'에 올라온 글. 페이스북 캡처 지난 1일 페이스북 페이지 '실시간 대구'에 올라온 글. 페이스북 캡처

양평원은 문제의 동영상에서 "입을 막고 낮은 자세로 가야 한다는 것을 한 번도 배우지 않아서 탈출하면서 연기를 많이 마셨어요. 그래서 기관지를 다쳤죠. 나중에 보니 남자들은 다 알고 입을 막고 낮은 자세로 갔다고 하더라고요"라며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 생존자 증언을 인용, 마치 남성은 재난 시 생존 매뉴얼을 교육받아 무사했지만 여성은 그렇지 못했다는 뉘앙스를 풍겼다.

이에 온라인 상에서 "여가부가 대구의 아픔을 이용하는 방법"이라며 비판이 쏟아졌고, 국민신문고에 민원이 제기되기도 했다.

논란이 번지자 양평원 측은 "성 역할 고정관념이나 사회경제적 지위 등 다양한 요인에 따라 그 피해양상이 다를 수 있음을 해당 사례를 통해 강조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는 콘텐츠 제작 시 맥락이 더 잘 드러날 수 있도록 구성하고 내용 전달에도 면밀히 주의를 기울여 제작하겠다"고 해명했다.

지난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사건. 매일신문DB 지난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사건. 매일신문DB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