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당의 차기 대통령 후보는 국민여론이 만들어야“

미국식 ​‘완전개방형 국민경선’ 방식 염두에 둔 듯. 부동산시장 과열 해결책으로 후분양제 제안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의 최대 이슈메이커인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당의 차기 대통령 후보는 국민 여론이 만드는 방식이 적절하다'는 의견을 제시하면서 자신은 출마할 생각이 없다는 뜻을 나타냈다.

아울러 최근 불거진 집값 폭등 현상에 대한 해결책으론 후분양제 도입을 제안했다. 또 '헌법개정에 동의한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개헌 논의의 핵심인 권력구조 개편과 관련해선 의원내각제를 선호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 비대위원장은 14일 오전 진행된 중견 언론인모임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대통령 후보는 국민 여론이 만드는 것이지 제가 만드는 일이 아닐 것"이라며 "이번 코로나19 사태 이후에 양극화 현상이 더 확대될 거라는 전망이기 때문에 이런 문제 등을 과연 누가 해소할 수 있느냐 이런 것이 다음 대통령 선거에도 중요 포인트가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정당의 대통령 후보를 당원이 아닌 일반국민들이 결정하는 미국식 ​'완전개방형 국민경선'(오픈프라이머리) 방식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본인 출마설에 대해선 "내가 욕심을 과하게 내면 국민에게 그 자체로 피해주기 때문에 그런 생각은 전혀 갖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다.

관심을 모으고 있는 통합당 외부의 대선후보 군(群)에 대해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홍정욱 올가니카 회장,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 등이 "욕망을 갖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현 정부의 잇따른 헛발질 부동산 정책에 대해선 "세금으로 부동산 문제가 안 잡힌다. 세금을 낼 수 있는 사람은 아무리 많이 (주택을) 사도 괜찮다는 논리가 될 수 있다"며 "실패한 정책을 밤낮 반복해봐야 성공 못 한다"고 꼬집으면서 후분양제 도입을 제안했다.

김 위원장은 "과거에는 민간자본을 동원해 주택을 지어야 하니 선분양제도를 했는데 지금은 금융시장에 돈이 남아돌기 때문에 주택업자가 자금 조달해서 집 짓고 마지막에 판매하는 제도로 돌아가면 지금 같은 과열 부동산 투기가 없어진다고 본다"고 밝혔다.

후분양제는 분양권 투기 감소와 비교적 정확한 분양가 산정 등의 장점이 있지만 건설업계가 중도금을 받지 못하고 막대한 자금 부담을 져야 한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해 온다면 개헌에 동의하겠다는 의중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솔직히 얘기해서 권력구조를 개편하겠다는 제의가 있다면 적극 검토할 용의는 있다"고 말한 뒤 의원내각제를 선호하느냐는 질문에 고개를 끄덕이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다만 "현 정부가 총선에서 굉장한 다수를 얻었기 때문에 황홀경에서 아직은 아마 빠져나오지 못한 상황"이라며 "권력구조 개편이 일어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단서를 달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