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경찰수사 상황, 즉각 박원순에 전달"

"비밀누설·증거인멸 문제…시장 비서실 관련 제보도 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3일 박원순 서울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전직 비서 A씨에 대한 경찰의 수사 내용이 박 시장에게 전달된 정황이 있다고 폭로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성추행 고소 사건의) 수사 상황이 상부로 보고되고, 상부를 거쳐 그것이 피고소인에게 바로바로 전달된 흔적이 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에 따르면 '상부 보고로 전달된 흔적'이란 경찰 수뇌부 또는 청와대를 의미하며, "고소내용과 피의사실이 즉각 박 시장 측에 전달됐다는 게 오늘 A씨 측 기자회견 내용에도 담겨 있다"고 주 원대대표는 지적했다.

그는 "장례 절차가 끝나면 그런 문제점들을 지적하고 살펴볼 계획이었다"며 "사실이라면 공무상 비밀누설일 뿐 아니라 범죄를 덮기 위한 증거인멸 교사 등 형사적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자체장이 저렇게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 데는 뭔가 곡절이 있을 것"이라며 "그게 무엇인지는 국회 차원에서 철저히 챙기겠다"고 밝혔다.

그는 "서울시장 비서실의 문제에 관해 제보가 들어와 있다"면서 "피해 여성이 제기하는 상황을 봐 가면서 대응하겠다. 이런 문제는 은폐한다든지 왜곡하려고 하면 훨씬 더 큰 사건이 될 것이라는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