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의원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명확한 진실규명 필요"

김승수 미래통합당 의원 김승수 미래통합당 의원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 진상규명 및 체육인 인권보호 태스크포스'에 참여하고 있는 김승수 미래통합당 의원(대구 북을)이 명확한 진실규명과 특단의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8일 입장문을 내고 "수많은 가혹행위의 증거들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고 있음에도 가해자로 지목된 감독과 두 선수는 국회에 나와 마치 사전에 입을 맞춘 듯 일관되게 의혹들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며 "의혹해소를 위해 보다 명확한 진실규명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김 의원은 관계부처가 최 선수의 도움을 외면한 것을 지적하며 이를 체육계 인권유린이 반복되는 원인으로 분석했다.

그는 "최숙현 선수가 협회와 지방자치단체, 대한체육회에 등에 도움의 손길을 요청했음에도 그 누구도 지켜주지 못했던 것이 문제의 본질"이라며 "작년 1월 체육계 인권유린에 대해 '이런 일이 다시는 반복돼서는 안 된다는 각오로 대책을 마련하겠다'던 도종환 당시 문체부 장관과 유은혜 교육부 장관의 약속이 2년도 채 되지 않아 무너졌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국회입법조사처에 따르면 인권위원회가 실업팀 성인선수 1천251명을 대상으로 인권실태 조사를 벌인 결과 '거의 매일 맞는다'는 응답이 8.2%로 나타났다"며 "체육계 폭력문제는 우리 체육계에 깊숙이 뿌리내린 고질병"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한 엘리트 체육인의 안타까운 죽음 앞에 두고 특정 지역을 폄하하려는 시도는 문제의 본질을 가릴 뿐 아니라 우리 체육계의 앞날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일각의 지역폄하 발언을 경계했다.

끝으로 그는 "체육계와 관계부처는 무거운 책임과 반성을 하고 지금도 같은 문제에 직면하고 있는 많은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해 특단의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