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철도예산 3차 추경으로 339억원 싹둑

포항~동해 전철화·남부내륙고속철 등 차질 불가피

3차 추경으로 올해 대구경북의 SOC(사회간접자본) 사업비가 철도 부문에서 큰 폭으로 줄었다. 정부가 편성 단계에서 세출 조정한 가운데 미래통합당이 추경안 심의를 보이콧하면서 되살릴 기회조차 잡지 못했다.

철도의 경우 포항~동해 전철화 110억원을 비롯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 140억원, 대구산업선 89억원 등이 감액됐다.

포항~동해 전철화는 동해선 전 구간(부전~강릉)에 고속화 철도 서비스를 제공할 목적으로 포항~동해 간 178.7㎞의 단선 비전철을 전철화하는 사업이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예산 225억원 중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등에 115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판단, 110억원을 감액했고 그대로 국회를 통과했다.

이 사업은 지난해 국회 심의 과정에서 25억원을 증액했으나 3차 추경을 통해 전체 예산의 49%만 살아남았다.

남부내륙고속철도 사업의 경우 150억원 중 기본 및 실시설계와 관련된 예산 140억원이 삭감됐다. 국토부는 용역업체 선정 등 일정으로 볼 때 내년으로 넘어갈 공산이 커 올해 사업에서 제외했다고 밝혔다.

대구국가산단~서대구 간 34.2㎞의 단선전철을 신설하는 대구산업선 철도도 노반 기본설계비 99억원 중 89억원이 감액됐다. 이에 따라 모두 1조3천억원을 투입해 2027년 완공하려는 목표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 사업은 최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대구시청을 방문, 권영진 시장과 창녕 대합산단으로 연장하는 방안을 논의해 관심을 끈 바 있다.

도로에서는 경주 명계3산단 진입도로 사업비 25억원 중 10억원이 깎였다. 보상이 늦어져 감액했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대구경북 철도 예산이 줄어든 데는 통합당이 추경안 처리에 참여하지 않으면서 챙기지 못한 탓도 크다. 앞서 정부는 3차 추경안에서 철도 약 1천400억원을 포함 약 6천억원 규모의 SOC 예산을 추가 지출 구조조정 대상에 올린 바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 집행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사업비를 대상으로 감액했다"며 "전체 사업 추진 일정에 큰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