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멈출뻔" 오영환 의원 코로나19 '음성' 판정

의원, 보좌진 등 100여명 접촉
검사 결과 기다린 국회 추경 본회의 오후 10시부터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매일신문DB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매일신문DB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검사 결과 3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오영환 의원은 지난 1일 오후 6시 30분 경기도 의정부시 한 지역 행사에서 나눈 시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이날 접촉자로 분류됐다.

이에 이날 서울 여의도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이어 이날 저녁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국회 본회의에는 참석하지 않는다. 확진자 접촉을 이유로 2주 간 자가 격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앞서 오영환 의원과 접촉한 의원, 보좌진 등 100여명은 오영환 의원의 검사 결과를 기다리며 함께 자가 격리에 들어가기도 했다. 그러나 오영환 의원이 음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격리에서 복귀했다.

이에 따라 3차 추경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는 오후 10시에 열릴 예정이다.

국회 본회의는 원래 이날 오후 7시부터 시작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오영환 의원의 코로나19 확진자 접촉 사실이 알려지면서, 오영환 의원의 검사 결과가 나온 후인 오후 10시로 3시간 늦춰졌다. 만일 오영환 의원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 2차 감염 우려가 있는 다른 의원, 보좌진 등에 대한 검사가 이뤄져야 해 이날 본회의 개최 자체가 불투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