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력 앞세워 독주하던 민주 ‘부동산’ 앞에 납작

이해찬 대표 “사과…”속 통합당 융단폭격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단독 원구성, 공수처장 추천, 윤석열 검찰총장 죽이기 등 완력을 앞세워 무한질주하던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민심'에 납작 엎드렸다.

집값을 잡지 못한다는 원성이 커지자 청와대가 참모진에 '1주택 보유' 최후통첩을 날린 가운데 3일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대국민 사과와 함께 근본적인 종합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는 말을 두 차례 반복하며 고개를 떨구었다. 그는 "현재 규제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내 집 마련과 주거 불안감 해소를 위해 근본적이고 체계적인 대책을 당에서 신속히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잇단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당 지지율이 동반 하락한 것이 인천국제공항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와 더불어 부동산 때문이라는 위기 의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당 일각에서는 "정부 정책에 대한 국민 신뢰 회복이 급선무인 시기에 다주택 처분 권고를 받고도 일부 청와대 참모들이 따르지 않는 모습에 유감을 표한다"(김해영 최고위원)는 비판이 제기됐다.

야권은 융단폭격을 퍼부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다주택 참모들의 주택 처분을 권고한 데 대해 "부동산 정책의 근본적 문제는 해결하지 않고, 보여주기식 미봉책으로 해결하려는 대표적 사례"라며 '눈 가리고 아웅'이라고 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은 결국 소득주도 성장이 아닌 불로소득주도 성장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서울 반포 아파트를 팔겠다고 발표했다가 청주 아파트로 정정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정조준해 "강남 집값은 떨어지지 않으니 팔지 말라는 신호를 시장에 보낸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