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사드기지 노후 요격미사일 교체”

국방부 밝혀…일반환경영향평가 연관성 등 관심

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들이 들어가고 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앞서 노후장비 교체를 위한 육로 수송 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들이 들어가고 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앞서 노후장비 교체를 위한 육로 수송 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29일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의 기습 수송 작전과 관련해 "운용 시한이 넘은 요격미사일을 동일 수량·종류로 교체했다"고 밝혔다. 사드의 성능개량이나 추가 배치용이 아니라 노후장비 교체 차원이라는 것이다.

노후화된 장비 중에는 요격미사일이 포함됐으며 이 미사일은 기존에 있던 것과 수량과 종류가 같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장병들의 생활시설 정비를 위한 크레인, 변압기 등도 들여놨다.

국방부는 이밖에도 노후화한 발전기와 데이터 수집을 위한 전자장비 등을 교체했고, 미사일 발사대가 새로 반입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 미국이 추진하고 있는 사드 성능개량과도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사드 기지 일반환경영향평가와의 관련성에도 주목하고 있다. 다만 현재 사드 발사대 6기 등의 배치를 최종 결정할 일반환경영향평가 절차가 초기 단계를 밟고 있다는 점에서 그 가능성이 높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성주기지 진입로에는 사드체계 반대 시위활동이 진행되고 있어 불가피하게 경찰이 수송을 지원했다"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인적접촉을 줄이고자 야간에 추진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중국 측에 사전 설명하고 양해를 구했다고 밝혔지만 반발하거나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현재까지도 특별한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