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 대통령 2천388만원 급여 기부...실업대책에 활용한다"

"총리·장차관급 급여 반납분도 실업대책에…사실상 급여기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2020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2020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고위직이 코로나19 사태 고통 분담을 위해 반납하기로 한 급여가 실업대책에 쓰인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6일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을 비롯한 고위직 공무원의 급여 반납분은 근로복지진흥기금으로 들어가 실업대책에 쓰인다"며 "반납분은 18억원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사실상 2차 기부, 급여 기부인 셈"이라며 "대통령의 기부 금액은 2천388만1천원"이라고 설명했다.

급여 반납분은 주로 특수고용노동자나 프리랜서 등 고용보험망 바깥에 위치한 이들의 실업대책에 활용될 전망이다.

앞서 문 대통령과 청와대 3실장 및 수석급 이상,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한 장·차관급 이상 등 약 140명의 고위직 공무원은 지난 3월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수령하지 않는 방식으로 긴급재난지원금도 전액 기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