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갑 여론조사 '주호영 우세'…추격하는 김부겸

CBS·국민일보 "김부겸 42.7%·주호영47.5%"·서울경제 "金 37.5%·朱 43.0%"

대구 정치1번지 수성갑에 김부겸(사진 오른쪽)-주호영 두 4선 의원의 빅매치가 성사됐다. 매일신문 DB 대구 정치1번지 수성갑에 김부겸(사진 오른쪽)-주호영 두 4선 의원의 빅매치가 성사됐다. 매일신문 DB

대구 수성갑의 선거 여론조사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의 우세가 계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CBS와 국민일보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4~5일 이틀간 수성갑의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5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는 42.7%,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는 47.5%의 지지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BS의 보도에 따르면 40대 이하는 김 후보가, 50대 이상은 주 후보가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경제가 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 6일 수성구갑 선거구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5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주 후보는 43.0%의 지지율을 얻어 37.5%를 얻은 김 후보에 5.5%p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두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두 여론조사에서 주 후보가 김 후보에게 5% 가량 앞서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지만 주 후보가 안심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두 여론조사에서 부동층이 10% 넘게 나타나고 있기 때문에 이들의 표심을 얻는 후보가 당선이 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