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례대표 투표용지 '3번 민생당'부터 시작... 미래한국당·더불어시민당 4·5번

4·15 총선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사상 처음으로 1~2번 정당이 생략된 채 '3번 민생당'부터 시작한다.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투표에서 1∼6번까지 기호는 지역구와 동일하다.

하지만 1번 더불어민주당과 2번 미래통합당이 비례대표 후보를 내지 않는 탓에 이번 비례대표 투표용지에는 3번 민생당, 4번 미래한국당, 5번 더불어시민당, 6번 정의당 순으로 실릴 전망이다.

국민의당, 열린민주당 등 현재 의석이 1석으로 동일한 정당들은 27일 후보 등록 마감 이후 추첨을 통해 정당투표 기호가 최종 정해진다.

21개 정당이 비례대표 후보를 낸 지난 20대 총선에선 비례대표 투표용지는 1번 새누리당, 2번 더불어민주당, 3번 국민의당, 4번 정의당, 5번 기독자율당, 6번 민주당 순이었다.

미래한국당은 통합당 지역구 투표용지 위치와 같은 두 번째 칸을 차지하게 위해 통합당 의원 7명을 영입해 17석을 만들었다.

더불어시민당은 정의당보다 위 칸을 차지하려고 노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일규 의원을 더불어시민당으로 보내 8석을 확보, 6석의 정의당 위에 올라섰다.

아울러 투표용지도 35㎝ 이상이 될 것으로 보여 수개표가 확실시되고 있다. 현재 선관위가 보유한 투표지 분류기는 34.9㎝(24개 정당)까지 사용이 가능하다.

지난 2002년 지방선거에서 전자 개표를 도입한 이후 20년 만에 수개표를 실시하게 되면서 개표 시간이 2~3시간 더 걸리고, 선거 사무원도 수천명 더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