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코로나19 특위' TK 정태옥·송언석 포함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긴급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긴급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21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국회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 8명 명단을 확정했다. 대구경북에서는 정태옥(대구 북갑)·송언석(김천) 국회의원이 포함됐다.

통합당에 따르면 정·송 의원을 포함해 신상진·박덕흠·이채익·박대출·김승희·김순례 의원 등 총 8명을 위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들 중 신상진·김승희·김순례 의원은 국회 보건복지위 위원이자 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태스크포스(TF)'에서 활동하고 있다. 박덕흠·이채익 의원 역시 당 코로나대책 TF에서 활동 중이다.

김정재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보도자료를 통해 "통합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고 국회 차원의 대응책 마련에 모든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며 "비상 국면으로 치닫고 있는 코로나19의 심각성을 감안해 국회 코로나19 대책특위가 최대한 빨리 가동될 수 있도록 더불어민주당도 특위 위원 구성을 조속히 마무리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여야는 전날인 20일 국회 코로나19 대책특위 설치를 합의했다. 위원 구성은 민주당 9명, 통합당 8명, 민주통합모임 1명으로 하고 위원장은 민주당에서 맡기로 했다. 여야는 24일 열리는 국회 본회의에서 코로나19 대책특위 구성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