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지반침하 1년 만에 사라지다시피 했다는 데

22건에서 1건으로…원인 아리송 속 포항서 벌써 사고

지난 14일 포항 남구 이동 아진철강 옆 인도에 발생한 지반침하가 커지기 전 모습. 독자 제공. 지난 14일 포항 남구 이동 아진철강 옆 인도에 발생한 지반침하가 커지기 전 모습. 독자 제공.

경북의 지반침하(싱크홀) 발생 건수가 1년 만에 95% 줄었다. 전국적으로 43% 감소했다지만 유독 경북에서 지반침하가 사라지다시피한 배경에 궁금증이 모인다.

국토교통부는 18일 2019년 발생한 지반침하 건수가 192건으로 전년(338건) 대비 43% 줄었다고 밝혔다.

현재 국토부는 '지하안전법' 시행령에 따라 면적 1㎡ 이상 또는 깊이 1m 이상 규모에서 지반이 내려앉거나 사망·실종·부상자가 나왔을 때 지반침하 발생으로 규정하고 있다. 2018년부터 집계를 시작했다.

지역별로 보면 경북이 22건에서 1건으로 95% 격감했고, 대구는 5건에서 3건으로 40% 줄었다. 10건에서 32건으로 급증한 경남과 1건이 늘어난 전북만이 17개 시·도 중 건수가 증가했다.

지반침하가 격감한 곳은 경북 이외에도 충북이다. 충북은 2018년 집중 호우에 따른 하수관 파손으로 60건의 지반침하가 발생했다가 지난해에는 6건(-90%)으로 뚝 떨어졌다. 계절적 요인이 사라지자 자연스럽게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경북의 사례를 놓고는 국토부도 속 시원한 설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의 지반 탐사 지원과 노후하수관 정비 등 효과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할 뿐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경북의 경우 여러 요인을 다각도로 분석하고 있다"며 "2년 동안의 집계에 그치다 보니 앞으로 몇 년의 흐름을 더 지켜봐야 보다 분명한 이유를 찾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공교롭게도 지난해 경북에서 유일하게 지름 5m 지반침하가 발생한 포항 한 도로에 인접한 도로에서 지난 14일 넉달 만에 사고가 다시 발생해 시민들이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