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일방적 사퇴요구 충격…당 살리려면 헌신 필요"

안철수 전 대표로부터 지도부 교체 요구를 받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전 대표로부터 지도부 교체 요구를 받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전 대표로부터 지도부 교체 요구를 받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다.

손 대표는 "안철수 전 의원이 대표실로 오겠다고 하더니 (지도부) 사퇴를 통보했다"며 "안 전 의원의 '새로운 정치'에 기대 크지만 일방적 사퇴요구는 충격"이라고 말했다.

또 "안 전 의원이 처음부터 당의 미래를 같이 논의할 생각이 없었다. 당 대표를 내쫓으려할뿐 비대위원장을 맡는 이유에 대한 설명없었다. 바른미래당을 살리려면 헌신의 리더십을 발휘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안 전 의원은 전날 오후 3시쯤 국회에서 손 대표와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손 대표의 퇴진과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요구하면서 비대위원장으로 자신을 '셀프추천'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