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여권, 해리스 美대사 비판…"내정간섭", "조선총독인가"

민주 지도부, 남북협력사업 추진 '견제성 발언'에 적극 반박
대안신당 "선 넘는 발언 사과해야", 평화당 "초치해 엄중 항의해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7일 북한 개별관광을 포함한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사업 추진 구상에 견제성 발언을 내놓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공개 비판하고 나섰다.

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장인 송영길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해리스 대사 개인 의견으로 판단해야 할 문제"라며 "의견 표명은 좋지만, 우리가 대사의 말대로 따라 한다면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인가"라고 말했다.

이는 해리스 대사가 전날 외신 간담회에서 '한국정부의 남북협력사업이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다루는 게 낫다'고 밝힌 데 대한 지적이다.

해리스 대사의 발언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독자적인 공간을 적극적으로 넓혀가겠다는 한국 측 구상에 공개적으로 견제구를 날린 것으로 해석됐다.

송 의원은 또 해리스 대사의 평소 언행과 관련해 "대사로서의 위치에 걸맞지 않은 좀 과한 발언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개인의 의견인지, 본부의 훈령을 받아서 하는 국무부 공식 의견인지 구분이 잘 안 된다"고 지적했다.

설훈 최고위원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해리스 대사가 우리 정부의 남북관계 진전 구상에 대해 제재 잣대를 들이댄 것에 엄중한 유감의 뜻을 표명한다"며 "내정간섭 같은 발언은 동맹 관계에도 도움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해리스 대사는 본인의 발언이 주권국이자 동맹국인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의 오해를 촉발할 수도 있다는 깊은 성찰을 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범여권으로 불리는 정당들도 해리스 대사 비판에 가세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대북정책은 주권 문제로 미 대사가 왈가왈부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해리스 대사는 외교관으로서 선을 넘는 발언을 취소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