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유승민 때문에 보수통합 지연, 혁신은 TK만 가능"

전진당 대구시당 창당대회…"보수 진영 반발 가능성 탄핵 떠나 새 출발 해야"

17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미래를 향한 전진4.0' 대구시·경북도당 창당 대회에서 전진당 창당준비위원장을 맡은 이언주 국회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이통원 기자 17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미래를 향한 전진4.0' 대구시·경북도당 창당 대회에서 전진당 창당준비위원장을 맡은 이언주 국회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이통원 기자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 창당준비위원장인 이언주 국회의원은 보수통합에 대한 '유승민 책임론'을 주장하는 동시에 '대구경북 역할론'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17일 매일신문과 인터뷰를 통해 "민심에 부합하지 않은 유승민 의원이 자유한국당과 당 대 당 통합이라는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기 때문에 보수통합이 지연되고 있다"며 "이 같은 무리한 요구는 그들만을 위한 논리이고, 자칫 보수 진영의 반발만 불러올 수 있는 문제여서 내부 반발을 감내하면서까지 통합을 이뤄야 하는지는 깊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탄핵 문제에 있어서도 유 의원 측은 자신들만이 절대선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제는 '탄핵을 찬성하면 개혁이고 반대하면 구태'라는 이분법적 발상은 과감히 버려야 할 시기"라며 "젊은 유권자들이 봤을 때는 양측 다 쇄신 대상이다. 탄핵 찬반을 떠나 모두 탄핵 당시의 책임을 지고 겸허하게 새출발을 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 대구시당 창당대회가 17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렸다. 이재윤 전진당 창당공동 준비위원장이 이날 대회에서 대구시당위원장에 선임된 후 전진당 깃발을 흔들고 있다.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 대구시당 창당대회가 17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렸다. 이재윤 전진당 창당공동 준비위원장이 이날 대회에서 대구시당위원장에 선임된 후 전진당 깃발을 흔들고 있다.

이 의원은 'TK 총선 역할론'과 관련해 "보수의 심장인 대구가 변해야 전국의 보수 세력이 바뀌고 문재인 정권에 대한 심판이 가능해진다"며 "이번 총선의 핵심 화두가 보수의 혁신인데 TK의 변화만이 그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TK의 파격적인 변화'를 주문한 이 의원은 "그동안 문재인 정권을 제대로 견제하지 못하고 지역민의 그늘에 숨어서 연명하던 인사들은 이제 전원 역사 속으로 사라져야 한다"며 "사라진 기득권 인사들의 빈자리는 지역 사회에서 묵묵하게 현 정권에 도전해 왔던 젊은 인사들에게 과감히 물려줘야 한다. 전국 유권자의 절반이 2040세대라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한편 이 의원은 이날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대구시당 창당대회를 개최하고, 중앙당을 대표하는 40인 지도부를 선출했다.

창당대회에서 대구시당위원장에는 이 의원과 함께 전진당 창당공동위원장인 이재윤 덕영치과 병원장이 선임됐다.

이 위원장은 "국민 대다수가 정치를 불신하고 비판하는 것은 변화와 혁신의 시대에 유독 정치만 과거의 악습을 거듭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러한 정치를 새롭게 하기 위해선 '젊은 정당, 시민의 정당'으로 보수정치의 뼈를 깎는 혁신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영상| 이남영 lny0104@imaeil.com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