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대구시당 1천여명 탈당…새보수당 입당 예정

새로운보수당 대구시당, 김희국·강대식·윤순영 등 1천여명 바른미래당에 탈당계

바른미래당, 새로운보수당 로고. 매일신문DB 바른미래당, 새로운보수당 로고. 매일신문DB

새로운보수당 창당을 앞두고 바른미래당 대구시당 당원들이 무더기로 탈당했다.

3일 새로운보수당 대구시당에 따르면 김희국 전 국회의원, 강대식 전 동구청장, 윤순영 전 중구청장, 윤석준·임인환 전 대구시의원, 차수환 동구의원, 박재형 달서구의원 등 1천여 명이 바른미래당에 탈당계를 냈다. 이들은 구 바른정당계 당원들로, 앞으로 3천여 명이 더 탈당할 전망이라고 새로운보수당 대구시당 측은 설명했다.

송세달 새로운보수당 대구시당 사무처장은 "탈당한 인사들은 모두 새로운보수당에 입당해 유승민 의원과 함께 낡은 보수를 허물고 개혁 중도 보수 정당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바른정당계 현직 의원 8명은 이날 바른미래당을 탈당했고, 새로운보수당 중앙당은 오는 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창당대회를 열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