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국당 패싱 '4+1' 공조에 TK는 '불안'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와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와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기국회 폐회일인 10일이 다가오면서 내년도 예산안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둘러싼 여야의 극한 대치가 격화하는 가운데 지역 정치권에서는 대구경북(TK)이 피해를 입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지금이라도 한국당이 제자리로 돌아온다면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에 참여한 다른 정당 및 정치 그룹과 함께 기꺼이 머리를 맞댈 용의가 있다"면서 "한국당이 오늘 안에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 영영 이 버스에 오를 기회를 갖지 못하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3일 4+1 협의체 출범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에 모든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철회하고 민생법안 처리에 나서지 않으면 4+1 공조를 통해 예산안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민생 법안 등을 강행 처리하겠다고 한데 이어 재차 필리버스터 철회 압박을 펼친 것이다.

여기에 민주당은 한국당과 협상이 최종 불발될 경우에 대비, 4+1 협의체 논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날 예산안 논의를 위한 4+1 협의체 차원의 실무협의를 시작한 데 이어 이날 오후에는 원내대표급이 참여하는 4+1 협의체 개최를 추진했다. 민주당이 한국당을 '패싱'하고 다른 야당과 예산안을 심사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가뜩이나 예산안 심사가 '깜깜이 심사'라는 오명이 있는데 한국당이 논의에서 배제되면 TK로서는 불안할 수밖에 없다. 당장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 중 비(非)한국당에는 TK 출신이 없다. 결국 TK 예산 증액은 둘째치고 삭감을 막아줄 인물도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