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박근혜 정권 때 고위직들 다 나가라"

"단식한다고 해결될 문제 아냐"…황교안 행보 놓고 '헛발질' 비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10월 국민항쟁 평가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10월 국민항쟁 평가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리더십이 흔들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가 황 대표 측근 그룹을 비롯해 친박 등 현재 한국당 내 주류 세력을 향해 20일 직격탄을 날렸다.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박근혜 정권 때 청와대·정부 고위직 출신들은 탄핵당한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이므로 전부 쇄신하라. 그래야 당의 활로가 열릴 것"이라며 쏘아붙인 것이다.

김세연 의원의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 이후 인적 쇄신론이 급부상한 상황에서 이 바람을 당의 물갈이로 직결시키려는 시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혁신적인 조치없이 '탄핵 이전 기득권 지키기' 현 체제로는 내년 총선은 어렵다"며 "당풍 쇄신을 위해 당직자들은 개혁적인 인사로 전면 교체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홍 전 대표는 "충분한 물밑 대화로 통합 조율 없이 아니면 말고 식으로 불쑥 통합카드를 내던지고, 받아줄 리 없는 여야 영수회담을 뜬금없이 제안하고, 준비 없이 청년과의 대화에 나섰다가 청년들로부터 질타당하고. 최근 일어난 야당의 헛발질들"이라며 황 대표의 최근 행보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당 대표가 여론으로부터 조롱을 받기 시작하면 당이 회복하기 힘든 수렁의 길로 들어가게 된다"며 "좀 더 길고 넓게 숙고하고 몰고 올 파장을 검토한 후에 국민 앞에 나서라"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황 대표의 단식 투쟁과 관련,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변호사회관빌딩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10월 국민항쟁 평가 및 향후 과제 세미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야당을 얕잡아보고 있는데 단식을 한다고 해결될 문제인가? 문재인 대통령은 코웃음 칠 것"이라며 황 대표의 단식을 평가절하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