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북한 주민 송환 두고 정부 맹공

"철저하게 북한 편만 드는 정부 아닌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3일 북한 주민 송환과 관련해 정부에 맹공을 퍼부으면서 이 문제를 낱낱이 파헤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철저하게 북한 편만 들고 있으니 진상을 제대로 파헤치겠다는 것이다.

해당 주민들이 지속해서 귀순 의사를 밝혔는데도 이들을 강제 북송했고, 정부는 이러한 사실을 숨기려고 국회에서 거짓말을 했다고 한국당은 주장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북송된 북한 주민들이) 합동신문 과정에서 줄기차게 귀순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도대체 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새빨간 거짓말을 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관련 상임위원회를 조속히 열도록 하는 동시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 관련 부처의 보고를 받고 강제북송 관련 전문가 간담회도 가질 예정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번 북송 문제를 인권 문제라고 규정지었다.

심재철 의원도 "북송 결정은 국가 살인과 다르지 않다. 제대로 된 조사도 없이 급작스럽게 추방한 것은 말로만 정의와 공정을 외치는 이 정부의 민낯을 보여준 것"이라고 비난했다.
유기준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매사에 북한에 쩔쩔매는 모습을 보이며 북한이 시키지도 않은 일을 나서서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미국을 방문중인 강효상 국회의원(대구 달서병 당협위원장)은 12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엘리엇 엥걸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 주최 '한·미지도자 대회'에 참석, "문재인 정권이 어선을 타고 귀순한 탈북민을 강제 북송시켜 비난받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탈북민 인권에 대한 관심을 호소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