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공수처 언급에 與 속도내나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2일 오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도중 공수처 관련 내용을 말하자 두손으로 X자를 그려보이며 반대 의사를 표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2일 오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도중 공수처 관련 내용을 말하자 두손으로 X자를 그려보이며 반대 의사를 표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 필요성을 강력하게 역설하며 관련 법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하고, 문희상 국회의장도 검찰개혁 법안의 신속한 상정 방침을 밝히면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29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표결이 가능하다고 보고 속도전에 나서고 있다.

현재 민주당은 공수처 설치에 대한 한국당의 반대가 이어질 경우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지정 시 공조했던 다른 야당과 협력해 오는 29일 예정된 본회의에서 공수처 설치법안만 우선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이러한 기조에 따라 민주당은 공수처에 대한 국민적 지지가 높다는 점을 부각하면서 공수처에 반대하는 한국당을 압박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이 여당이었던 시절에도 주장했던 공수처법이 정말 '묻지마 반대' 할 사안인지 천천히 되돌아보길 바란다"면서 "엉터리 주장과 터무니없는 왜곡보다는 공수처 신설에 대해 한국당이 정말 마음을 열고 진지하게 접근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또 공수처법 처리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잇따라 회의를 여는 등 검찰개혁 동력을 이어가는 데 주력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부터 원내대표단·상임위원회 간사단 연석회의와 의원총회를 차례로 개최했다.

다만 의원총회가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 전에 열려 시간 관계상 공수처를 비롯한 주요 현안에 대한 전체적인 내용을 공유하는 수준에서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민주당은 24일 의원총회를 다시 한 번 열고 향후 전략을 점검할 예정이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3일 검찰개혁 법안에 대한 3당 교섭단체 간 실무교섭과 선거법 문제에 대한 3+3 회동이 있으니 두 회의가 굴러가는 것을 보며 24일에 보고하고 이야기할 것이 나오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