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정기국회 마무리 후 행동"…유승민, 신당 창당 하나

바른미래당 비당권파를 이끌고 있는 유승민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변혁' 의원 비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를 이끌고 있는 유승민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변혁' 의원 비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21일 탈당과 신당 창당 등 향후 행보에 관련해 "12월 정기국회까지는 마무리하고 그 이후에 우리의 결심을 행동에 옮기는 스케줄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내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행동'(변혁) 대표인 유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탈당과 신당 창당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내년도 예산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관련 법안을 처리하고 결심을 행동으로 옮기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여권이 추진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과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에 반대하고 있으며, 연말 법안 처리의 윤곽이 드러나고 나면 신당을 창당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공수처법 의결 후 선거법 처리 방식에 대해 "변혁의 다수 의원은 선거법은 아직 합의가 안 됐고, 패스트트랙은 날치기한 것이어서 도저히 찬성할 수 없다는 반대의 뜻이 분명하다"며 "공수처법도, 권력의 도구가 되는 공수처는 절대 찬성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안철수 전 의원과는 연락이 안 되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 더 새로운 얘기는 없다"라고 답했다.

유 의원은 '신당 창당 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논의할 것이냐'는 데 대해서도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