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고용 회복세 뚜렷…40대 고용률↓·청년 체감은 '고민'"

"재정투입 노인일자리만 늘어?…정부의 당연한 책무"

황덕순 일자리수석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최근 고용동향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덕순 일자리수석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최근 고용동향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최근의 고용상황과 관련해 "경기의 어려움 속에서도 고용회복세가 뚜렷하다"고 밝혔다. 다만 전 연령대 중 40대가 유일하게 고용률이 떨어진 점과 청년층이 체감할 정도의 개선이 이뤄지지 못한 데 대해서는 아쉬움을 나타냈다.

20일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부가 핵심적 고용지표로 생각하는 15~64세 고용률이 67.1%(지난 9월 기준)를 기록, 2개월 연속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고 실업률도 큰 폭으로 떨어졌다"며 "9월 취업자도 전년동월대비 34만8천 명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실업자(88만4천 명)도 14만 명 줄어들어 실업률(3.1%)이 0.5%포인트(p) 하락했다"며 "9월 기준으로 실업자는 2015년 이후 최저이고, 실업률은 2013년 이후 최저"라고 강조했다.

황 수석은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고용률이 크게 개선되고 있는데 40대 고용률 하락에 대해서는 여러 원인을 분석해 추가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청년(15~29세) 고용률도 0.8%p 오른 43.7%를 기록하는 등 지표 상 개선이 있었지만, 여전히 청년이 체감하지 못하는 데 대한 아쉬움이 있어 관련된 추가 분석과 대책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현재 추진 중인 소재·장비 경쟁력 강화, 제조업 르네상스 전략,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대책 등을 통해 산업 경쟁력이 강화되면 고용상황이 개선될 것"이라며 "관계부처와 협력해 추가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것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황 수석은 최근 고용지표 개선과 관련해 '정부가 재정을 투입한 노인 일자리만 늘어나고 있다'는 지적에 "노인빈곤률이 OECD 국가 중 가장 높은 수준인 상황에서 정부가 대책을 적극 마련하는 것은 당연하고 필요한 일"이라며 "재정을 통한 일자리 창출은 정부의 당연한 책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