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독도 인근에 日순시선 100여회 활동"…주변국 위협 ↑

도종환 의원 도종환 의원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지난해만 100여회 가량 독도 인근 해역에 나타난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국방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은 10일 충남 계룡대에서 실시된 해군본부 국정감사에서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의 독도 인근 해역 활동은 2016년 90회에서 2018년에는 100여 회로 늘었다"며 "한반도 인근 해역에 일본 자위대 함정의 활동도 2016년 2회에서 2017년 18회, 2018년에는 37회까지 늘어났다"고 밝혔다.

도종환 의원은 "한반도 주변에서 발생한 중국 군함 활동 역시 2016년 120여 회에서 2018년에는 280여 회로 2배 이상 증가했다"며 "중국은 해양강국을 건설하겠다는 의지로 이지스 구축함을 20척이나 보유 중이며 앞으로 30척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주변국의 해양 위협이 날로 증가하는 상황에서 우리 해군 병력은 동결되고 있다"며 "갈수록 늘어나는 주변국의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