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혁 주미대사 내정자, 2개월만에 아그레망…아그레망이란?

이수혁 주미대사 내정자 이수혁 주미대사 내정자

주미대사로 내정된 이수혁(70)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미국 정부로부터 아그레망(주재국 부임 동의)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그레망은 새로운 대사나 공사 등 외교사절을 파견할 때 상대국에게 얻는 사전 동의 절차를 의미한다.

9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주미대사 내정자인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아그레망이 이날 공식적으로 접수됐다.

청와대는 지난 8월 9일 이수혁 의원을 주미대사로 내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미국에서 두 달 가까이 아그레망이 나오지 않았다.

외교 당국은 통상적으로 아그레망이 나오기까지 60일 안팎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아그레망이 지연되면서 일각에선느 '한미 관계 균열 때문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미국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따른 불만을 우회적으로 드러내려는 것이 아니겠느냐는 분석도 제기됐다.

이수혁 의원은 1975년 외무고시(9회)에 합격해 유럽국장, 주유고슬라비아 대사, 차관보, 초대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등을 지냈다.

한편, 이수혁 의원 자리는 민주당 비례대표 후순위인 정은혜 전 민주당 부대변인이 승계하게 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