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가 엑셀만 밟았어도…" 송영길, 광주 참사 관련 발언 논란

野 "피해자에게 2차 가해" 맹비난…宋 "버스기사 비난한 것 아냐" 해명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7일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남북공동선언 국회 비준 동의 및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 촉구 기자회견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7일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남북공동선언 국회 비준 동의 및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 촉구 기자회견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최근 광주광역시에서 발생한 철거 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 "운전기사가 엑셀레이터만 밟아도 살 수 있었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고의 근본적인 이유를 밝혀내서 책임자에 책임을 묻고 대책 마련을 하도록 하지 않고, 버스정류장, 버스운전사 탓을 한 것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어 집권여당의 대표로서는 경솔한 발언이라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붕괴 사고 대책 당정협의 모두발언에서 대해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재난 사고를 보면서 국민들이 분노한다"며 "현장관리 소홀, 안전 불감증 등 고질적 병폐가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그는 직후 "(사고 현장인) 바로 그 버스 정류장이 아니었다 할지라도, 운전자의 본능적인 감각으로 엑셀러레이터만 밟았어도 (희생자들이) 살 수 있었는데"라며 "하필 공사장이 있어서, 시간대가 맞아서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고 위로(?)를 전했다.

지난 9일 광주 동구에서 철거 중이던 지상 5층 건물이 무너지면서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한 대가 잔해에 매몰, 탑승자 중 9명이 사망하고 8명이 중상을 입은 당시 상황에 대한 지적이다.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철거건물 붕괴참사의 공사를 맡았던 굴착기 기사(불법 재하도급 업체 대표)가 17일 오전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뒤 기자들 앞에서 고개 숙이고 있다. 경찰은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지에서 법규를 무시하고 철거 공사를 강행해 인명피해 사고를 낸 혐의(업무상 과실 치사상) 등으로 굴착기 기사, 현장 관리자(하도급 업체 관계자) 등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연합뉴스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철거건물 붕괴참사의 공사를 맡았던 굴착기 기사(불법 재하도급 업체 대표)가 17일 오전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뒤 기자들 앞에서 고개 숙이고 있다. 경찰은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지에서 법규를 무시하고 철거 공사를 강행해 인명피해 사고를 낸 혐의(업무상 과실 치사상) 등으로 굴착기 기사, 현장 관리자(하도급 업체 관계자) 등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연합뉴스

송 대표는 "많은 시민이 위험성을 경고하는 민원을 광주 동구청에 했다는데, 접수가 되지 않고 현장 확인조차 안 됐는지 답답하다"며 "제가 인천시장을 해봤지만, 관내에 이 정도로 큰 공사가 있었다면 관계 지시를 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송 대표에 발언에 즉각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광주 붕괴 참사 피해자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2차 가해나 다름없다"며 "집권여당 대표가 제대로 된 원인진단과 개선책을 내놓기는커녕 황당한 인식을 갖고 있으니 이러한 인재(人災)가 반복되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황보 대변인은 "가슴 아픈 참사의 책임을 애꿎은 피해자에게 전가하지 말라"며 "숱한 구설을 낳은 송 대표이기에, 오늘 발언 역시 왜곡되고 가벼운 집권여당 대표의 인식이 드러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즉시 피해자들과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