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웃음꽃 만개한 이유? "차별금지법 청원 10만 돌파…지체 이유 없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지자에게 받은 꽃바구니를 공개하며 차별금지법 제정의 조속한 입법을 촉구했다.

추 전 장관은 16일 오전 페이스북에 '추 장관님 사랑합니다'라고 적힌 꽃바구니를 들고 깜짝 놀란 듯한 표정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지지자께서 생각지도 않은 꽃바구니를 보내주셨다! 기쁘고 설레는 마음 누구나 똑같을 것"이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추 전 장관은 "작은 꽃바구니 속에서 옹기종기 모여 조화롭게 꽃이 핀 모습처럼 함께 살아가는 우리 사회도 이와 같다면 얼마나 좋을까 싶다"며 "마침 차별금지법 제정 국회 청원이 10만 명을 돌파했다. 기쁜 소식"이라고 했다.

이어 "여태 여러 차례 입법 시도가 번번이 실패해 많이 아쉬웠다"며 "이번만큼은 국회가 열린 마음으로 국민 청원에 화답해야 하지 않을까! '있는 그대로를 차별 없이 존중하자'는 차별금지법을 지체시킬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추 전 장관은 "K-방역, K-문화에 이어 세계 10위권 경제대국이 된 대한민국의 위상과 국격이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적인 G7 정상회의로 확인됐다"며 "그러나 높아지는 국격에 어울리지 않게 차별과 배제의 덫들이 여전히 우리 사회 곳곳에 놓여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정한 선진강국으로 가는 길에 '차별하는 사회'는 양립될 수 없다"며 "차별과 배제 없이 '평범의 일상'이 누구나 누릴 수 있는 당연한 권리가 되기를 함께 응원하고 노력하겠다"며 재차 차별금지법 제정 의지를 피력했다.

한편 추 전 장관은 최근 대선 출마에 시동을 걸고 있다.

추 전 장관은 전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자신의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마냥 고민만 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고민이 길게 가진 않을 것"이라며 "심적인 각오는 돼 있다. 물리적 여건이 마련되면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내부적으로 저의 정책·비전을 점검하고 있고, 검찰 개혁을 앞당겨야 한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있다. 그런 시대적 당위성을 함께하자는 사람들과 계속 고민하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해 대선 출마를 위한 물밑 작업 중임을 짐작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