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구시당 "이슬람 사원 구정질문 반려, 북구의회 의장 사퇴"

14일 오후 2시 대구 북구청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북구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이슬람사원을 둘러싼 갈등 해결을 위해 북구청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재환 기자 14일 오후 2시 대구 북구청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북구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이슬람사원을 둘러싼 갈등 해결을 위해 북구청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재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15일 논평을 통해 "독단적인 의회 운영으로 민주주의를 가로막는 북구의회 의장은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대구 북구 대현동에 들어설 예정이던 이슬람 사원을 두고 불거진 논란과 관련, "관련 지역구가 아니다"라는 이유로 구정질문을 반려한 이동욱 의장을 향해 민주당 소속 구의원들이 사퇴를 촉구하는 등 구의회에서도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

민주당은 "구정질의를 막는 것은 의원의 기본 권리인 행정 감시와 입법을 막는 것이고, 이는 구의원들을 뽑아준 지역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첨예한 갈등을 일으키는 문제일수록 대화와 타협으로 문제를 풀어가는 것이 민주주의다. 이를 외면하고 독단적 운영을 강행한 북구의회 의장이야말로 풀뿌리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론장 조성을 스스로 막으려는 북구의회 의장은 주민 대표이자 구의회 의장 자격이 없다. 지금이라도 사죄하고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