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홍준표 복당, 걸림돌 없다"…洪 "쇼타임 끝, 역량 볼 차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4일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의 복당 문제에 대해 "걸림돌이 될 만한 것은 지금 원리원칙상 없다"고 밝히면서 복당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홍 의원의 복당 시기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 같이 말하며 "최고위원회의에서 충분히 논의하겠지만, 제 개인적으로 봤을 때는 늦출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저희가 최고위원회를 두는 이유가 당의 최고결정기구에서 정치적 논의를 하자는 의미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어떤 분이 제기하실지 모르겠으나 충분히 논의한 후에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총회에서도 "정권교체를 위해선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을 모두 받아들이는 빅텐트가 되어야 한다"며 홍 의원 복당의 당위성을 에둘러 설명했다.

김기현 원내대표 역시 의원총회가 끝나고 브리핑을 통해 "홍준표 의원 복당은 조만간 마무리할 예정"이라며 "오랜 시일이 소요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대표와 원내대표가 일제히 홍 의원의 손을 들어주면서 복당은 시간문제라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달 10일 국민의힘에 복당을 신청했으며 현재 최고위 의결을 남겨두고 있다.

홍 의원은 지난해 4·15 총선에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천 결과에 불복, 탈당했고,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이와 관련, 홍 의원은 이날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복당 이후 당에서 내가 할 일을 준비하고 있다"며 복당 임박설을 부인하지 않았다.

홍 의원은 또 이 대표를 겨냥해 "이준석 당 대표의 역량을 볼 차례"라며 "세대통합을 하고 당 대표로서 당의 얼굴이 되어 이 험한 정치판을 어떻게 헤쳐 나갈지 힘든 시험대에 올랐다"고 말했다.

이어 "'당단부단(當斷不斷) 반수기란(反受其亂)'(풀어야 할 문제를 미룰 경우 오히려 화를 입는다)이라는 말을 명심 하시고, 고르디우스의 매듭(아무리 애를 써도 해결하기 어려운 복잡한 문제)을 단칼에 푼다는 자세로 이 난국을 돌파하시기 바란다"며 자신의 복당 문제를 깔끔히 처리해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7위

3 0 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